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여름철 시민안전 위해 연일 현장으로
검색 입력폼
광주광역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여름철 시민안전 위해 연일 현장으로

죽림지하차도·쌍촌시영3단지아파트 등 안전 현장점검 나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후 북구 동림동 죽림지하차도를 찾아 여름철 호우 대비 지하차도 자동 차단시설 등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한국시사경제저널]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역 재난 및 안전관리 최고기구인 안전관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강화를 지시한 가운데 연일 현장점검에 나서고 있다.

강 시장은 21일 오후 북구 동림동 죽림지하차도를 방문, 여름철 호우 대비 지하차도 안전관리 대책 점검을 진행했다.

이날 강 시장은 지난 4월 완공된 지하차도 진입 자동차단시설을 살펴보고, 주말 남부지방 장마가 예보됨에 따라 호우 대응 계획을 점검했다.

광주시는 정체전선 북상에 따라 광주에 22일 아침부터 23일 오전까지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재난안전대책본부 등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또 지하차도별로 공무원, 경찰, 지역주민 등 4명이 함께 점검·순찰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징검다리, 둔치주차장, 하천변 산책로 통제 ▲재난안전통신망 활용 ▲취약계층 대피지원 체계 구축 등 대응에 나섰다.

강 시장은 전날 20일에도 쌍촌시영3단지 아파트를 찾아 옥상방수, 승강기 관리 상태 등을 점검하고 노후공공임대주택 개선사업 추진 상황을 보고받았다.

강 시장은 “행정은 기후위기, 여름철 자연재난 등이 시민의 일상을 위협할 때 시민 안전을 지킬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며 “눈에 보이는 곳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곳까지 관심을 가지고 세심한 눈길로 살펴 달라. 그래야만 생명과 안전을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고, 시민의 일상을 지킬 수 있다”고 당부했다.

강 시장은 20일 안전관리위원회 회의를 연데 이어 21일 오후 시청 충무시설에서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2024년 집중안전점검 최종보고회’를 주재했다.

광주시는 지난 4월 22일부터 자치구, 공사‧공단 등 20개 기관과 민간 전문가, 첨단기술을 보유한 민간업체인 ㈜디지털안전기술단·㈜미래건설안전 등과 함께 10개 분야 총 769개소에 대해 집중 안전 점검했다.

광주시는 안전취약시설 민·관 합동점검 결과, 건축물 옥상 방수층 균열, 지붕 배수구 막힘, 낙석방지 시설 훼손 등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238건에 대해 즉시 시정 조치했다. 또 장기 보수·보강이 필요한 296건은 해당 관리기관에서 별도 보수계획을 수립해 위험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 관리할 예정이다.

이번 집중안전점검은 ▲시민참여 확대 ▲안전 점검 전문성 강화 ▲점검 실효성 강화 ▲시민 안전의식 제고에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

시민참여를 높이기 위해서 점검 대상 선정을 위한 대시민 설문조사와 주민신청제를 실시했고,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광주안전지원단과 안전자문단을 활용해 모든 시설을 합동 점검하고, 점검의 실효성 강화를 위해 전체 점검 대상 시설물 10%에 대해 점검기준 준수 여부 등을 확인 점검했다,

특히 급경사지 등 직접 접근이 곤란한 시설은 드론을 활용해 점검하고, 정밀한 점검이 필요한 동복수원지·김대중컨벤션센터 등은 ㈜디지털안전기술의 3D모델링 기술을 적용했다. 영산강을 횡단하는 산동교 변위 측정을 위해 ㈜미래기술안전의 이미지 센서 모듈을 활용한 변위 계측 장비를 활용하는 등 첨단기술을 보유한 지역업체와 협업해 점검의 내실화를 다졌다.
정소앙 기자 jsakor@naver.com

오늘의 인기기사